한국당 한미정상 통화누설 지적 반박…"허위사실 유포 법적조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자신이 과거 TV 방송에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처럼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누설했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방송 중 전혀 등장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사 예능 방송의 성격상 소소한 양념은 평소 나의 식견과 유머, 그리고 문학적 상상력이었다"며 이같이 해명했다.

그는 "지난해 1월 4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한미정상 통화 관련 서면 브리핑이 있었고 하루 뒤인 5일 녹화가 있었다"며 "지금도 청와대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받아 확인했기에 그것을 토대로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돼 있었기에 이것을 '로 데이터'라고 표현한 것"이라며 "공개되지 않은 한미정상의 대화 내용을 나는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는 "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며 "그런데 내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빌미 삼아 강효상 의원이 저지른 외교기밀누설이라는 범죄에 물타기를 하는 것이 지금 한국당이 벌이는 수작의 본질이다. 가련하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내가 방송 중 한 말에 기밀은 없다.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8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로 다 받아봤다"고 언급했으며, 한국당은 이에 대해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이냐"고 지적했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