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6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제원, 조진래 전 의원 사망에 "피눈물 난다…정치가 뭐길래"

송고시간2019-05-26 14:25

댓글76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문수 "文대통령이 얼마나 독한지, 죽음으로 보여줬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26일 조진래 전 의원이 전날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 어느 누가 버티겠느냐. 결국 죽어서 끝이 났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피눈물이 난다. 문상을 마치고 나오는 내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진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의원의 극단적 선택 배경에 사법당국의 계속된 수사 압박이 있다는 것이다.

장 의원은 "뭐가 그토록 미워서 1년 6개월 동안 사람을 이토록 괴롭히느냐"며 "그놈의 정치가 뭐길래 이토록 죽어 나가야 하는지 허망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디 목숨을 끊은 조진래 형뿐이겠냐"며 KT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를 거론했다.

장 의원은 "그도 결국 죽어야만 끝나는 것인지 (수사기관은) 털고 또 털고 있다"며 "또 다른 부음이 들려오지 않을까 봐 전화벨 소리가 겁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땅에서 정치를 하는 것이 이토록 힘든 것이냐"며 "사람 사는 세상인지, 사람 죽이는 세상인지 그 세상으로 나는 또 돌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 홍준표 전 대선후보가 당시 문재인 후보를 시원하게 공격했던 게 (조 전 의원의 죽음의) 빌미가 된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독한지, 죽음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김성태 "마산이 도와주십시오."
김성태 "마산이 도와주십시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지난해 6월8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어시장을 찾아 조진래 창원시장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8 image@yna.co.kr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