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얼마나 죽어야 망나니 칼춤 멈출지…저는 당당히 맞서 싸울 것"
김문수 "文대통령이 얼마나 독한지, 죽음으로 보여줬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인사들은 26일 조진래 전 의원이 전날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정치보복이 죽음으로 몰고 갔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 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며 "얼마나 더 죽어 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을 멈출지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경황없이 빈소에 다녀왔지만 애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무너질 수밖에 없는 것이 무자비한 이 권력의 실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성태'를 겨냥하는 KT 채용비리 수사도 그 노골적인 '정치보복'의 의도를 애써 숨기지 않고 있다"며 "정권과 검찰은 여론몰이를 통해 끝내 저를 소환하고자 지금도 부단히 애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김 의원의 비공개 소환을 검토 중인 것을 염두에 둔 비판이다.

김 의원은 "이 정권이 '김성태 죽이기'를 향한 불굴의 의지를 포기하지 않고 무리한 정치보복을 감행할수록 스스로를 더 초라하게 만들 뿐이란 점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 시절 '드루킹 특검'을 관철하고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의혹' 국정조사를 관철해낸 것에 대해 이 정권의 노골적인 정치보복이 자행되고 있지만 저는 의연하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 어느 누가 버티겠느냐. 결국 죽어서 끝이 났다"며 "피눈물이 난다. 문상을 마치고 나오는 내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진다"라고 밝혔다.

조 전 의원의 극단적 선택 배경에 사법당국의 계속된 수사 압박이 있다는 것이다.

장 의원은 "뭐가 그토록 미워서 1년 6개월 동안 사람을 이토록 괴롭히느냐"며 "그놈의 정치가 뭐길래 이토록 죽어 나가야 하는지 허망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디 목숨을 끊은 조진래 형뿐이겠냐"며 김성태 의원을 거론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그도 결국 죽어야만 끝나는 것인지 (수사기관은) 털고 또 털고 있다"며 "또 다른 부음이 들려오지 않을까 봐 전화벨 소리가 겁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땅에서 정치하는 것이 이토록 힘든 것이냐"며 "사람 사는 세상인지, 사람 죽이는 세상인지 그 세상으로 나는 또 돌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당 이주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적폐청산 운운하며 죽음으로 몰고 간 정권의 가혹한 압박이 원망스럽다"며 "조 전 의원이 부디 영면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홍준표 전 대선후보가 당시 문재인 후보를 시원하게 공격했던 게 (조 전 의원의 죽음의) 빌미가 된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독한지, 죽음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