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통' 김영진·이근형·이철희 포진…이재정도 투입
백원우 역할 주목…"인재영입 실무·당정청 연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27일 자신과 손발을 맞출 부원장단 5인의 선임을 마치면서 연구원의 총선 역할론이 더욱 분명해졌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연구원 부원장 5인의 임명을 재가했다.

부원장으로는 민주당 김영진·이재정·이철희 의원, 백원우 전 의원이 선임됐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당연직 부원장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연구원 부원장 수를 3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며 "양 원장이 당 지도부와 상의해 고심 끝에 선임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민주연구원 부원장 진용을 보면 양 원장이 '총선 병참기지'로 규정한 연구원의 역할과 좌표가 분명히 드러난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선 '전략통'이 포진했다.

민주당 신임 전략기획위원장인 이근형 부원장은 선거 컨설팅 업계에서 명성을 쌓아온 정치기획 전문가로, '민주정부'가 세 차례 집권할 때마다 매번 당에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진 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아 정확한 여론조사 해석을 토대로 선거 전략을 제시, 압도적 승리에 기여한 '숨은 실력자'다.

이철희 의원은 양 원장과 절친한 사이로, 역시 20대 총선에서 전략기획위원장을 역임했다.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전·현직 전략기획위원장 3명이 한꺼번에 포함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이는 연구원이 총선 필승 전략을 설계하고 제시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는 점을 암시한다.

양 원장 스스로가 문재인 대통령 핵심 참모들 사이에서 '권력 디자이너'라고 불릴 정도로 선거 기획에 능력을 보인 대표적 전략통이다.

친문(친문재인)과 비문(비문재인) 등 계파색이 조화를 이룬 것도 이번 부원장단의 특징이다. 양 원장이 거듭 강조한 '원팀' 정신에 부합하는 인선으로 통합과 단결의 메시지를 던졌다는 해석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에서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지낸 백원우 부원장을 제외하면 친문 색채가 그리 뚜렷하지 않다.

현직인 김영진·이재정·이철희 의원 모두 각자 스타성과 개인기를 바탕으로 역량을 인정받거나 대중의 인기를 얻은 정치인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한편 백 부원장의 경우 민주연구원에서 인재영입 실무에 적극 관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양 원장이 '당 대표를 중심으로 시스템에 의해 인재를 영입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지만, 결국 실무는 양 원장과 백 부원장이 물밑에서 주도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백 부원장이 문 대통령 참모로서 청와대와 내각 핵심 인사들과 폭넓은 관계를 형성해온 만큼 원활한 당정청 소통의 윤활유 역할을 할 것이라는 당내 기대도 존재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민주연구원이 당 정책위원회, 전략기획위원회 등과 칸막이 없이 협력하면서 '원팀'으로 좋은 공약, 좋은 인재, 좋은 담론을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