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인영, 황교안 GP 발언에 "노골적 내란 선동인가…자숙하라"

송고시간2019-05-27 10: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효상 논란'에 "진상규명·재발방지 위해 모든 조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3일 전방부대를 방문해 '군과 정부의 입장은 달라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노골적인 내란 선동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것이 무슨 뜻인가. 항명하라는 것인가. 이게 말인가 막말인가. 자숙하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황 대표는 지난 23일 육군 3사단 내 GP(감시초소)를 현장 방문한 자리에서 "정치권에서는 평화를 이야기해도 군은 (방어태세 약화시키는 것을) 막자고 말해야 한다. 군이 양보하는 입장을 가지면 안 된다"며 "군과 정부의 입장은 달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황 대표가 지난 주말 광화문 집회에서 '한국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받아주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사과하면 국회에 복귀하겠다'고 한 데 대해 한국당 입장을 분명히 말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국회 복귀의 명분을 원하는 것인가 아니면 장외투쟁의 명분을 원하는 것인가"라며 "국회 복귀로 민생을 챙길 것인가 아니면 국회 밖으로 빙빙 돌면서 민생을 파탄 낼 것인가. 진지한 성찰과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누설에 대해 "만약 한 번도 아니고 여러 차례 불법적 기밀 유출과 취득 행위를 반복했다면 범죄를 넘어 국가위기를 조장하는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변명은 궁색하기 짝이 없다"며 "우리 당은 국가기밀 유출 사건의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99.9% 공무원의 무한 봉사를 여러 차례 확인했고 진심으로 존경한다"면서도 "그러나 국가의 주요 정책 수립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고위공직자의 관성, 안일함, 폐쇄성, 은밀성 등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관료의 옳지 못한 행위가 개인 일탈을 넘어 국가 기강을 문란하게 하는 상황"이라며 "외교부는 기밀 사항을 사적 관계에 눈이 멀어 거리낌 없이 (강효상 의원에게) 제공한 해당 관료를 즉각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27 toadboy@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