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빗길 운전하던 고교생 가로수 쾅…5명 중경상

송고시간2019-06-07 09: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조사 (PG)
경찰 조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영암=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친구들을 태우고 운전을 하던 고등학생이 가로수를 들이받아 4명이 크게 다쳤다.

7일 전남 영암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2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한 도로에서 박모(18)군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10대로 추정되는 동승자 4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군 역시 경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군이 몰던 승용차가 곡선 구간에서 빗길에 미끄러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또 박군이 운전한 승용차 소유주가 누구인지와 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