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서거에 심심한 애도와 위로…온겨레 잊지 않을 것"
김여정 제1부부장 통해 조의문·조화 전달
박지원 "김여정에 조문단 안와 아쉽다 했더니 가벼운 미소만"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김여솔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에게 보낸 조의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전했다.

[통일부 대변인실 제공] 유튜브로 보기

김 위원장은 이어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으로 끝나는 조의문에 펜으로 서명했다. 조의문 상단에는 국무위원회 휘장이 금장으로 새겨져 있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보내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의원 등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받아 빈소로 이동, 이 여사 유족에게 전달했다.

정 실장은 조의문과 조화를 이 여사 영전에 바치면서 김 전 대통령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에게 "김정은 위원장이 각별한 애도의 뜻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조화는 흰색 국화꽃으로 꾸며진 원형 화환이었으며, '고 리희호 녀사님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적힌 검은색 리본이 달려 있었다.

박 의원은 빈소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10년 전 김 전 대통령 서거 때 북한 조문사절단 6명이 오셔서 김 전 대통령 영전에 조의를 표하고 이 여사와 면담을 했고, (방남 기간을) 연장해 청와대를 방문하고 이명박 대통령과 면담했던 일을 김 부부장에게 소개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 여사님 서거에 조문 사절단이 오시지 않아 대단히 아쉽다고 했더니 김 부부장이 가벼운 미소로 답변을 대신했다"며 "저는 그러나 김 위원장께서 정중한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김 부부장을 수차례 만나 개별적으로 담소를 나눠봤지만, 공식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처음 들었다. 참 똑똑하고 잘 한다고 느꼈다"며 "어느 때보다도 이번이 가장 건강해 보였다. 얼굴이 굉장히 좋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 부부장이 미소를 지었지만 단호할 때는 단호하게 얘기했다"며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고 강조할 때 특히 단호했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