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헝가리, 인양 유람선 선체 정밀수색했지만 실종자 못 찾아"

송고시간2019-06-13 08: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헝 정부 '직접수색 韓에 허용' 다시 통보…오늘 오후 우리측 수색 예정

허블레아니호 앞에서 통화하는 우리 대응팀 관계자
허블레아니호 앞에서 통화하는 우리 대응팀 관계자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2일(현지시간) 전날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정밀 수색 및 조사를 위해 정박하고 있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체펠섬 코파시갓 선착장 c1 도크에서 우리 정부 신속대응팀 관계자가 헝가리 측 관계자들을 기다리며 허블레아니호 앞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2019.6.12 superdoo82@yna.co.kr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이광철 하채림 특파원 = 침몰한 지 13일 만에 인양된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선체 내부를 헝가리 당국이 정밀 수색했으나 실종자를 추가로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헝가리 경찰은 12일(현지시간) 수색견을 동원해 허블레아니 선실 내부를 조사했으나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국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밝혔다.

앞서 11일 인양된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남쪽으로 약 10㎞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겨져 있다.

인양 직후 허블레아니에는 토사가 많이 남아 있고 발전기로부터 전류가 흐를 우려가 있어 선체 내 정밀한 수색이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따라 허블레아니 선실을 정밀 수색하면 실종자가 추가 발견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일단 헝가리 경찰이 단독으로 실시한 수색에서는 실종자가 더 발견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헝가리 정부는 13일 오전 9시부터(한국시간 오후 4시) 한국 정부대응팀이 선체 내 수색을 해도 좋다고 결정했다.

앞서 헝가리 정부는 한국 정부대응팀의 선실 수색에 지난 11일 동의했다가, 이튿날 "법리 검토를 먼저 해야 한다"며 한국 측의 수색을 막았다.

헝가리 정부는 한국 정부대응팀이 수색에 동참하면 '가해자' 쪽에서 증거보존에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먼저 법리 검토를 해야 한다고 우리 측에 통보했었다.

다뉴브강 물 위로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
다뉴브강 물 위로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

(부다페스트 AFP=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11일(현지시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물 위로 인양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관광객을 태우고 야경 투어에 나선 허블레아니는 뒤따르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에 들이받혀 침몰했다.

사고 직후 한국인 7명만 구조됐을 뿐, 한국인 22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헝가리인 선장과 선원도 사망했다.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한편 12일 오후 침몰 현장에서 하류로 약 110㎞ 떨어진 뵐츠케에서 수상경찰이 아시아인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이 시신이 허블레아니 탑승객으로 확인되면, 유람선 참사의 실종자수는 1명 줄어 3명이 된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