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유정사건 끝나지 않는 미스터리…의붓아들 의문사 관련성 증폭

송고시간2019-06-14 11: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 남편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 고소로 새 국면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백나용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의 현재 남편이 고씨가 자신의 아들을 살해했다고 검찰에 고소하면서 고씨가 의붓아들의 의문사와 연관 있는지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6.7 atoz@yna.co.kr

경찰도 고씨의 재혼 남편 A(37)씨의 아들이 사망한 사건에 고씨가 관련돼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A씨의 고소장 제출은 이런 의문에 기름을 부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제주검찰과 협의해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고씨는 2017년 현재 남편 A씨와 재혼했다. A씨는 최근 전처와의 사이에 낳은 아들을 함께 양육하기로 고씨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의 의붓아들인 B(4)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로 왔다.

하지만 B군은 이틀 뒤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 위에서 숨졌고, 경찰은 당시 질식사로 추정했으나 타살혐의점은 찾지 못했다.

고씨는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으며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사건은 고씨가 B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문이 제기됐고 지난 12일 A씨의 고소장 제출로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 검찰에 고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씨가 준 음료를 마신 후 졸음이 쏟아졌다고 말했다"며 "아들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고소장에서 고씨가 B군을 살해했다는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는 이에 따라 고씨의 전 남편 살해사건과 함께 의붓아들 의문사를 함께 병행 조사해야 하는 상황이다.

고유정사건 끝나지 않는 미스터리…의붓아들 의문사 관련성 증폭 - 3

제주지검은 고씨의 전남편 살해사건을 강력사건 전담인 형사1부에 배당해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총 4명의 검사를 투입해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씨는 그동안 범행동기나 수법에 대해 자세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긴급체포가 된 후 "남편을 빨리 불러달라", "남편을 불러주면 진술을 하겠다" 등 유치장 생활 내내 A씨에 대해 의존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A씨의 고소장 제출로 고씨가 심경의 변화를 보일 가능성도 점쳐진다.

경찰은 현재 제주 펜션과 김포, 완도 등에서 고씨가 유기한 전 남편의 시신 회수에 주력하고 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