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10시부터 첫 응원 포문, 서면·해운대 "1천명 예상"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면서 부산 곳곳에서 거리 응원전이 펼쳐진다.

가장 먼저, 경기 시작 3시간 전인 15일 오후 10시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옆 젊음의 거리에서 응원이 시작된다.

당초 오후 8시부터 행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홍보했다가 두시간 늦췄다.

설치된 특별무대에는 사회자가 올라가 응원 구호와 응원가 떼창을 유도한다. 밴드와 댄서들의 공연도 본경기 전까지 이어진다.

본경기가 시작하는 16일 오전 1시부터 3시까지는 관중들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선수들에게 기운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행사장 주변은 15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차량 진입이 통제된다.

부산진구는 1천여명이 응원에 참여할 것으로 추산했다.

중구 남포동 시티스폿에서는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15일 오후 11시부터 응원전이 펼쳐진다.

각종 축하공연과 경품추첨 등 사전행사가 준비됐다.

구는 300명의 주민이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16일 오전 0시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서도 우리 대표팀의 승리를 바라는 함성이 터져 나온다.

백사장에는 생중계를 위한 대형 스크린이 준비될 예정이고, 개그맨 김영민 씨가 마이크를 잡고 단상에 올라가 응원 분위기를 달굴 예정이다.

롯데시네마 서면점과 광복점에서도 유료 입장객들이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단체 응원을 한다.

사전 응원전이 한창 펼쳐질 15일 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 부산 곳곳에 소나기가 예보돼 있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지역별로 편차가 크겠지만 적은 곳은 5㎜, 많은 곳은 30㎜ 정도 일시적으로 쏟아진 뒤 자정에는 대부분 그치겠다"면서 "소나기에 대비해 우비 등을 준비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밤사이 기온은 18도 정도로 다소 쌀쌀하기 때문에 옷차림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

거리 응원전을 준비한 기초단체들은 우천으로 인한 행사 취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rea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