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설렁탕 7천497만 그릇 분량 육수 생산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한촌설렁탕'과 '육수당'을 운영하는 외식기업 이연에프엔씨가 충북 청주시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대규모 식품공장을 완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연에프엔씨는 250억원을 들여 1년 여 공사 끝에 1만㎡ 부지에 육수 생산 공장 등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오송 공장에는 육수 탱크가 설치돼 연간 소 11만 마리로 3만6천t의 육수 생산이 가능하다. 이는 설렁탕 7천497만 그릇을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육수 외에도 양념불고기, 양념갈비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육가공 생산 시설도 완비됐다.

이연에프엔씨는 오송 공장 완공 전 충북 음성군에 조리제품 생산 시설 공장을 운영하고 있었으나 한촌설렁탕과 육수당 가맹점 증가와 가정간편식 시장 확대 등에 따라 새 공장을 만들었다.

이연에프엔씨 관계자는 "오송 공장 완공으로 더 많은 식자재를 생산해 빠르게 공급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이연에프엔씨는 물론 한촌설렁탕과 육수당 브랜드까지 경쟁력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