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씨와 마약구매 관련 대화를 나눈 상대는 연습생 출신인 한서희 씨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비아이의 마약 구매·투약 의혹과 관련해 YG가 경찰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공익신고도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김혜원>

<영상: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