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이달 17∼21일 한국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14일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17일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을 예방하고, 통일부 등 정부 인사들과 면담한다.

그는 방한 기간 중 탈북민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며, 21일에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결과를 설명한다.

킨타나 보고관의 방한은 오는 10월 유엔 총회에 제출할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것이다.

킨타나 보고관의 방한은 2016년 8월 취임한 이후 이번이 여섯 번째다.

북한 인권상황을 조사·연구해야 하는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이 방북을 허용하지 않아 한국 정부와 탈북민, 인권단체 등과 접촉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