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MLB 다저스, 홈런 4방으로 컵스 격파…커쇼 시즌 6승 수확

송고시간2019-06-14 14: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홈런 2방 친 벨린저의 호쾌한 스윙
홈런 2방 친 벨린저의 호쾌한 스윙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홈런 4방을 앞세워 역전승을 거두고 시카고 컵스와의 4연전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다저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컵스와의 홈 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다저스는 패수(23패)보다 두 배 많은 시즌 46승째를 쌓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지켰다.

다저스 선발 투수 클레이턴 커쇼는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3실점으로 버텨 시즌 6승(1패)째를 따냈다.

커쇼와 존 레스터(컵스) 두 왼손 선발 투수가 홈런으로 고전한 경기에서 다저스 타선이 경기 중반 힘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커쇼는 1회 카일 슈워버에게 중월 솔로포, 윌슨 콘트레라스에게 적시타를 맞아 2점을 줬다.

3회에도 크리스 브라이언트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내주는 등 3회까지 3점을 헌납했다.

콘트라레스에게 적시타 맞고 실점한 커쇼
콘트라레스에게 적시타 맞고 실점한 커쇼

[AP=연합뉴스]

레스터에게 묶였던 다저스 타선은 4회 스스로 봉인을 풀었다.

1사 후 데이비드 프리즈가 안타를 치고 나가자 중심 타자 코디 벨린저가 좌중월 투런 아치를 그려 추격의 신호탄을 쐈다.

곧이어 크리스 테일러의 안타가 이어졌고, 맥스 먼시가 레스터를 두들겨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역전 투런포를 터뜨렸다.

4-3으로 흐름을 바꾼 다저스는 5회 말 2사 후 프리즈의 우월 투런포로 점수를 6-3으로 벌렸다.

레스터는 홈런 3방에 6점이나 주고 고개를 숙였다.

벨린저는 7회 우측 폴 안쪽에 떨어지는 솔로 아치로 이날의 두 번째 홈런이자 시즌 22번째 홈런을 장식하고 슈퍼스타로서 이름값을 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