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14일 호소문을 내고 잠정합의안을 놓고 찬반투표에 나선 르노삼성자동차 노조에 최종 타결을 촉구했다.

오 시장은 호소문에서 "르노삼성 노사 문제 장기화로 말미암은 지역경제 타격에 대해 시민 모두가 우려하고 있고 지금도 협력업체 노사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부산시는 르노삼성 문제에 있어 편향된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우려에도 일관되게 노동자 권리를 존중해 왔고 이를 공개적으로 밝혔다"며 "노동 존중이라는 근본 가치를 변함없이 유지하겠다는 시의 입장을 믿고 오늘 투표에서 담대한 결정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오 시장은 "조정과 타협은 전적인 이익을 보장할 수 없고 누군가는 양보해야 하는데 역사적으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노동자가 더 많이 양보와 손해를 감수해 왔음을 잘 안다"며 "르노삼성 노동자 권리를 위해 가능한 테두리 안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이날 주간 근무조부터 휴식시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지난 12일 노사 대표가 잠정 합의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

p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