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열정의 스페인 문화를 만끽하고 전북 전주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알리는 '안녕! 스페인(올라, 에스파냐)' 행사가 14일 한옥마을 일대에서 시작됐다.

전주시와 주한스페인대사관은 이날 오후 6시 전주향교에서 김승수 시장과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스페인어권 대사관 관계자, 스페인관광청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세계문화주간행사인 스페인 문화주간 개막 행사를 열었다.

20일까지 이어지는 이 행사는 전주시가 2016년 시작한 프랑스 문화주간과 영국(2017년), 미국(2018년)에 이어 4번째 기획한 세계문화주간 행사다.

개막식에서는 플라멩코와 재즈 등 문화주간 동안 즐길 수 있는 스페인의 대표 공연과 전주시의원으로 구성된 어울림 합창단의 스페인 곡 'Eres Tu(에레스 뚜)' 합창이 울려 퍼졌다.

15일부터는 국내극장에서 볼 수 없었던 미개봉작을 위주로 엄선한 '스페인영화 페스티벌', 스페인 음식의 정수를 담은 '월드 타파스 데이', 스페인 재즈와 플라멩코 쇼, 산티아고 순례길 사진전 등 다채로운 문화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주한스페인상공회의소와 스페인관광청이 마련한 월드 타파스 데이는 스페인의 전통음식인 타파스 체험, 스페인 프로축구 라 리가(La Liga)에서 준비한 축구체험, 플라멩코 체험, 특산품 부스 등 10여개의 각종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올해 전주세계문화주간-스페인주간 행사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www.jeonju.go.kr)나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jeonju_spai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와 스페인은 열정적이고 역사가 깊은 문화를 간직한 공통점이 있다"면서 "앞으로 전주시와 스페인 도시 간 교류 활성화에 힘쓰고 문화를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