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 한옥마을서 '스페인 문화주간'…열정의 일주일

송고시간2019-06-14 1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열정의 스페인 문화를 만끽하고 전북 전주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알리는 '안녕! 스페인(올라, 에스파냐)' 행사가 14일 한옥마을 일대에서 시작됐다.

한국-스페인 전통 음악의 만남
한국-스페인 전통 음악의 만남

[주스페인 한국문화원 제공]

전주시와 주한스페인대사관은 이날 오후 6시 전주향교에서 김승수 시장과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스페인어권 대사관 관계자, 스페인관광청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세계문화주간행사인 스페인 문화주간 개막 행사를 열었다.

20일까지 이어지는 이 행사는 전주시가 2016년 시작한 프랑스 문화주간과 영국(2017년), 미국(2018년)에 이어 4번째 기획한 세계문화주간 행사다.

개막식에서는 플라멩코와 재즈 등 문화주간 동안 즐길 수 있는 스페인의 대표 공연과 전주시의원으로 구성된 어울림 합창단의 스페인 곡 'Eres Tu(에레스 뚜)' 합창이 울려 퍼졌다.

15일부터는 국내극장에서 볼 수 없었던 미개봉작을 위주로 엄선한 '스페인영화 페스티벌', 스페인 음식의 정수를 담은 '월드 타파스 데이', 스페인 재즈와 플라멩코 쇼, 산티아고 순례길 사진전 등 다채로운 문화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주한스페인상공회의소와 스페인관광청이 마련한 월드 타파스 데이는 스페인의 전통음식인 타파스 체험, 스페인 프로축구 라 리가(La Liga)에서 준비한 축구체험, 플라멩코 체험, 특산품 부스 등 10여개의 각종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올해 전주세계문화주간-스페인주간 행사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www.jeonju.go.kr)나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jeonju_spai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왼쪽)와 김승수 전주시장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왼쪽)와 김승수 전주시장

[전주시 제공]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와 스페인은 열정적이고 역사가 깊은 문화를 간직한 공통점이 있다"면서 "앞으로 전주시와 스페인 도시 간 교류 활성화에 힘쓰고 문화를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