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도 "한농대 분교 설치는 전북혁신도시 근본 흔드는 일"

송고시간2019-06-14 15: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농수산대학교
한국농수산대학교

[한국농수산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국립한국농수산대학(한농대) 분교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 발의되자 전북도가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혔다.

전북도는 14일 도청 기자실에서 설명회를 열고 "한농대가 전북 혁신도시로 이전한 지 이제 5년째"라며 "농생명산업과 혁신도시의 경쟁력을 키워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한농대 분교 설치는 이제 겨우 기반을 갖춰가는 전북 혁신도시의 근본을 뿌리째 흔드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은 지난 12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호남권이 아닌 타 지역에 한농대 분교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한농대 설치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은 정예 농어업인 인력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한농대의 소재지를 전북 전주로 명시하고 있다.

이를 두고 전북도는 "한농대는 지역 농업과 농생명산업에 활력을 불어놓고 있으며 아직 시설공사가 채 완료되지 않았다. 지금은 상당한 투자와 정책적 집중이 이어져야 할 시기"라면서 "지금 상황에서 한농대 분교 설치는 대학 경쟁력을 저하하고 '정예 농어업인 양성'이라는 대학 정체성을 위협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한농대 설치법 일부 개정안의 취지인 '지역별 균형 있는 농수산 인력양성 필요성'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대로 각 지역에 농고와 영농창업 특성화 대학을 설립하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전북도는 "한농대 분교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으며 한농대의 발전을 위해 우수인력 유치와 교육 인프라 구축, 정원 확대 등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