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물 산업 클러스터 다음 달 가동…글로벌 물 중심도시 도약

송고시간2019-06-14 15: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물 산업 연구개발·사업화·해외 진출 등 원스톱 지원체계 구축

오는 9월 개소식·물 기술인증원 준공식 함께 개최

물 산업 클러스터 조감도
물 산업 클러스터 조감도

[한국환경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가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완공을 계기로 글로벌 물 산업 중심도시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내 물 산업을 지원하는 국가기반시설인 물 산업 클러스터가 오는 16일께 완공해 다음 달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물 산업 클러스터는 2016년 11월 2천892억원을 들여 대구 달성국가산업단지 내 64만9천79㎡ 터에 착공했다. 물 산업 진흥시설, 테스트베드, 기업집적단지, 공업용수 정수장 등으로 구성됐다.

시는 "물 산업 클러스터 완공으로 물 산업 연구개발(R&D), 기술성능 확인, 실적확보, 사업화에 이르는 전(全)주기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물 산업 활성화와 수출지향형 강소기업 육성 방침을 밝혔다.

이를 위해 맞춤형 물 기업 기술지원과 사업화 지원사업에 11개 기업을 비롯해 구매연계 기술개발사업 6곳, 기업애로지원 3곳 등 20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한다.

특히 물 산업 인·검증 전문기관인 한국물기술인증원을 클러스터 내에 설립해 연구개발, 인·검증, 사업화, 해외시장 진출 등 물 산업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물 산업 클러스터
물 산업 클러스터

[한국환경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대구국가산단 인근에 오는 2023년까지 사업비 2천429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워터시스템을 구축하고 물 산업, 정보통신기술(ICT), 제조 플랜트 기술을 융합해 세계시장을 이끌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올해부터 3년간 455억원으로 물 산업 부품소재의 국제수준 인·검증 인프라인 유체성능시험센터을 건립해 국내 중소기업 제품 기술 혁신과 유체성능시험 분야 지원에도 나선다.

유체성능시험센터가 들어서면 국내 물 기업 제품에 대한 선진국 수준 시험기준을 갖추고 국제표준화기구(ISO) 등 국제기준 인증을 지원할 수 있다.

대구시는 오는 9월 초 엑스코에서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KIWW) 행사에서 물 산업 클러스터 준공식, 물기술인증원 개소식을 함께 열기로 했다.

국제물주간에는 70개국 1만5천명의 국내외 물 관련 전문가, 관계자가 대구를 방문해 고위급 회의, 워터비즈니스포럼 등 다양한 물 관련 행사를 한다.

대구시와 한국환경공단은 물 산업 클러스터 운영을 통해 신규 일자리 1만5천개, 세계 최고 신기술 개발 10개, 수출 7천억원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국내 물 기업의 해외진출 전초기지인 물 산업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스마트 물관리, 재이용, 담수화 등 기술투자를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