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주민이 안전하게 해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입법화 노력"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영암·무안·신안군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은 14일 신안군청 대강당에서 '도서지역 해양교통안전 확보 입법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안개 등 시계 제한으로 여객선 장기간 출항통제, 운항 대기에 따른 도서주민·관광객 등 불편사항과 함께 출항 통제기준의 불확실성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진단해 입법적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개선을 통한 교통체계 효율성 증진 방안과 해양안전 선진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장이 됐다.

선박안전기술공단 해사정책연구실 김영두 실장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중소형 선박 충돌경보시스템 개발'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운해사연구본부 박용안 연구위원이 '도서민 이동권 확보를 위한 교통체계 효율성 증진 방안'을 각각 주제발표 했다.

서 의원은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해양 국가로 도서주민의 해상교통 안전은 어디서나 최우선의 가치"라며 "안전한 환경에서 도서주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편리하게 해양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입법과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에는 국회 법제실 이용준 실장,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연승 이사장, 박우량 신안군수, 지역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chog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