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코스피가 14일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74포인트(0.37%) 내린 2,095.41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6.83포인트(0.32%) 내린 2,096.32에서 출발해 하락세를 이었다.

코스피 종가가 2,1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10일(2,099.49) 이후 4거래일 만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922억원, 외국인이 690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천579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43포인트(0.61%) 하락한 722.2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71포인트(0.37%) 오른 729.39로 출발해 오르내림을 반복하다가 점차 하락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222억원, 기관이 347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천610억원을 순매수했다.

jae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