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젠 우승이다…"대팍에서 안동탈춤공원까지 대∼한민국"

송고시간2019-06-14 15: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경북 곳곳에서 U-20 월드컵 결승전 응원 열기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대구 단체응원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대구 단체응원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한민국! 남은 것은 우승뿐…"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 오른 우리 젊은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함성이 대구·경북 곳곳에서 울려퍼진다.

대표팀 사령탑인 정정용 감독이 대구 출신인 데다 미드필더로 활약하는 고재현 선수가 대구FC 소속이어서 시민들의 응원 열기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자신감 넘쳐요" 김세윤·고재현, U-20 월드컵 결승전 각오 인터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대구시는 결승전이 열리는 16일 오전 1시부터 'DGB대구은행파크'(포레스트 아레나, 일명 '대팍')에서 시민 단체응원전을 펼친다.

시는 지역 출신 정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아르헨티나, 일본, 에콰도르 등 강호를 차례로 물리친 데 이어 마침내 우크라이나를 격파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도록 기를 불어넣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기장 W구역(1천500석), N구역(3천148석)을 무료 개방해 붉은악마 등 서포터즈 주도로 응원을 펼치도록 한다.

대구시는 경기시작 2시간 전인 15일 오후 11시부터 입장을 허용, 대구국제뮤지컬축제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갈라 공연을 선보이는 등 경기 전까지 응원 열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대구FC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
대구FC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 달성군도 15일 오후 11시부터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가운데 하나인 화원 LH홍보관에서 거리 시민응원전을 한다.

달성군은 시민이 함께 관전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대형 전광판을 통해 중계할 계획이다.

달성군은 정 감독이 한때 축구부 감독으로 활동한 바 있는 현풍고가 있는 곳이다.

경북 안동에서는 16일 0시부터 탈춤공원에서 시민응원전을 펼친다.

15일 오후 8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K-POP 콘서트 무대 전광판을 그대로 활용해 축구 팬들과 함께 우승을 기원하는 열기를 이어간다.

구미시도 15일 오후 11시부터 금오산 대주차장에 대형 LED 전광판을 설치하고 시민응원전을 펼치며 '반드시 우승'을 기원한다.

응원전은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경기 결승전 진출을 축하하고 시민의 화합과 활기찬 도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미시는 경기에 앞서 대북공연, 초대가수 축하공연, 응원단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열기를 고조시킨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이번 응원전이 시민 화합과 축제의 장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 감독 모교인 경일대에서도 단체응원전이 열린다.

1천여명의 재학생이 학교 측에서 제공한 단체 티셔츠를 입고 치킨과 간식을 먹으며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전을 펼친다.

대학 관계자는 "정 감독이 후배들의 자부심 고취에 크게 한몫하고 있어 응원전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경주 시민운동장에서도 시민이 참여하는 응원전을 마련하고 웹사이트, 현수막, 전광판 등을 통해 응원전을 널리 알린다.

풍물단과 치어리더 등 응원단원과 태극기, 막대풍선, 나팔 등 응원 도구 2천개를 준비해 승리를 기원한다.

영주시는 15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국민체육센터를 개방해 시민들이 응원전을 벌이도록 할 예정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U-20 월드컵 사상 첫 결승진출이 자랑스럽다"며 "시민이 한데 모여 한마음으로 끝까지 응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는 15일 오후 7시부터 경북일보 주관으로 열리는 '2019 스틸 시티 포항! 메탈락경연대회' 직후 특설무대 전광판에서 경기를 중계하면서 응원전을 펼칠 계획이다.

d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