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업체 분석…"자치권 훼손되면 금융·관광에 직격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범죄 피의자를 중국 본토에 압송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통과되면 홍콩 경제가 거대한 시련을 겪을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는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법 때문에 외국자본 탈출, 신용등급 추락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4일 발간했다.

BI는 대규모 시위를 촉발했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가 2014년 발생한 민주화 운동인 '우산 혁명'과 일견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BI는 우산 혁명 때는 관광객들이 감소하는 데 그쳤으나 이번에는 금융까지 충격을 받을 것이라며 경제적 충격이라는 점에서 확연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홍콩 GDP에서 관광의 비중은 4.5%에 불과하지만 금융은 25%까지 차지하는 기간산업이다.

현재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중국 권위주의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을 반체제인사, 인권·민주주의 활동가들을 본토로 압송하는 데 악용할 것으로 보고 대규모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BI는 이 법안이 통과되면 개인 투자자들이 홍콩에서 적립한 금융자산을 빼갈 수 있다며, 이 같은 움직임이 심하면 금융회사들의 유동성을 옥죄는 대규모 자본탈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금융 허브로서 홍콩의 지위가 흔들리면 홍콩상하이은행(HSBC), 홍콩중국은행(BOCHK) 등 현지 대형은행들의 예금이 줄고 이들 은행의 신용등급이 낮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BI는 최근 대규모 시위 속에 이날 1개월물 홍콩 은행간 금리(HIBOR)가 11년 만의 최고인 2.63%까지 치솟았다는 사실에 이 같은 우려가 일부 반영돼 있다고 지적했다.

HSBC와 자회사인 항셍, BOCHK는 각각 홍콩에 3조7천억 홍콩달러(약 560조원), 1조9천억 홍콩달러(약 287조원)를 보유하고 있다.

BI는 자본탈출 때 홍콩의 중앙은행 격인 홍콩금융관리국(HKMA)이 환율을 방어하고 은행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나설 수 있지만, 홍콩의 독립성을 둘러싼 정치적 갈등이 더 고조되면 그런 분투가 역부족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 리스크 때문에 홍콩의 국가신용등급이 떨어지는 사태가 불거진다면 은행들의 자금 조달 비용이 커지면서 금융경색이 더욱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지난 12일 홍콩의 신용등급을 최상급보다 한 단계 낮은 AA+로 유지했다.

그러나 피치는 홍콩이 자치를 훼손하는 쪽으로 중국 본토와 규제나 제도를 맞춰간다면 현재 중국의 A+보다 3단계 높은 홍콩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BI는 다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피치와 유사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콩의 정치적, 경제적 불확실성 때문에 부동산 투자까지 위축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BI는 홍콩의 대부업체 골딘파이낸셜이 111억 홍콩달러에 낙찰받은 상업용지를 지난달 포기한 사실을 그 사례로 지목했다.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