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오픈 2R 보기없이 6언더파…이다연은 7언더파

(인천=연합뉴스) 권훈 기자 =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신인왕 장은수(21)가 오랜 무관의 한을 씻을 태세다.

장은수는 1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리더보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린 채 경기를 마쳤다.

장은수는 "샷 감각이 워낙 좋아서 어려운 코스가 어렵지 않게 느껴질 정도였다"면서 "퍼트 감각도 더할 나위 없이 좋아 보기 없는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6개의 버디를 뽑아낸 장은수는 "페어웨이를 놓치면 곤란해지는 코스니까 티샷에 온 신경을 집중했다"면서 "어려운 코스라는 생각에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나간 게 통했다"고 설명했다.

버디 6개뿐 아니라 8번홀(파4)에서는 벙커 세이브, 13번홀(파4)에서는 3m 내리막 파퍼트를 집어넣은 게 선두 도약의 밑거름이 됐다고 장은수는 자평했다.

장은수는 2016년 우승 없이 신인왕을 받아 '반쪽 신인왕'이라는 평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2017년과 지난해도 우승 한번 없이 보내면서 존재감도 희미해졌다.

"우승 기회가 없지는 않았지만 고비마다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았다. 이번에는 기회를 꼭 살리고 싶다"는 장은수는 "내일은 바람이 강하게 부는 오후에 경기를 치를 예정인데 역시나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구는 데 집중하겠다. 나 자신을 믿는다"고 다짐했다.

통산 2승을 올린 이다연(22)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담아 작년 박주영(30)이 3라운드 때 세운 코스레코드(65타)와 같은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장은수를 2타차로 추격한 이다연은 "바람이 없고 그린이 생각보다 부드러워 공격적으로 경기했다"면서 "좋은 샷을 칠 때 느낌을 계속 떠올리는 이미지 트레이닝을 통해 샷 감각을 끌어올린 덕을 봤다"고 말했다.

이다연은 이날 단 두번만 그린을 놓치는 정교한 샷 감각을 뽐냈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