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코·포항시 미세먼지 줄이기에 손잡는다…대기개선 TF 출범

송고시간2019-06-14 16: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21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 친환경제철소 목표

대기개선 태스크포스 출범
대기개선 태스크포스 출범

(포항=연합뉴스) 14일 경북 포항 포스코본사에서 포스코와 포항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기개선 태스크포스 발대식을 한 뒤 주요 참석자들이 환경다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맨 왼쪽부터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김인철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2019.6.14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경북 포항시는 14일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대기개선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열린 태스크포스 발대식에는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사회단체와 철강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대기개선 태스크포스는 아직 구체적인 인원은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포스코, 그룹사, 협력사,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환경, 조업, 정비, 기술, 연구 분야 인력이 참여한다.

태스크포스는 포스코와 함께 2021년 12월까지 포항제철소를 미세먼지와 악취를 줄이고 친환경설비를 갖춘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제철소로 만들 계획이다.

먼지를 줄이기 위해 5만t 규모의 원료 밀폐 저장시설인 사일로 8기를 추가로 만들고 사계절 활용이 가능한 미세 살수장치인 드라이 포그를 개발한다.

석탄을 덩어리 형태 코크스로 만드는 소결설비 및 발전설비에 세계 최고 수준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설치한다.

또 노후발전 6기를 폐쇄하고 고효율 발전설비를 만든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 기술과 최첨단 측정 장비를 활용해 제철소와 인근 지역을 체계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환경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먼지와 악취 예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악취를 유발할 수 있는 설비는 개선한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대기개선 태스크포스를 통해 최첨단 환경관리 체계를 갖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제철소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항=연합뉴스) 14일 경북 포항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석탄저장설비인 사일로 건설현장에서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이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관계자를 대상으로 환경개선 설비투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6.14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14일 경북 포항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석탄저장설비인 사일로 건설현장에서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이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관계자를 대상으로 환경개선 설비투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6.14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