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현직 경찰이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내리막길에서 미끄러지는 사고를 내 덜미를 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서울 모 경찰서 소속 A경위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경위는 전날 오후 10시 22분께 광진구 광장동에서 술에 취한 채 차를 몰다가 호텔 식당 입구로 이어지는 내리막 계단에서 미끄러지는 사고를 냈다. A경위는 계단을 도로로 착각해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나가던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조사한 결과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61%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동승자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경위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