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논평 발표…"유사한 공격 방지 위한 노력 지지"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정부는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해 14일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내고 "에너지 안보와 역내 안정을 저해하는 어떠한 행위도 규탄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또 "이번 공격은 선박의 안전 항행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하는 것"이라며 "유사한 공격 방지를 위한 관련자들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노르웨이 선박과 일본 업체가 임차한 선박 등 유조선 2척은 13일(현지시간) 오전 6∼7시 호르무즈 해협 오만 해역을 지나던 중 어뢰 공격을 받았다. 선원은 전원 구조됐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