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대낮에 초등학교에 침입해 교사를 흉기로 위협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14일 오전 11시 30분께 도내 한 초등학교 복도에서 교사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등)로 A(51)씨를 검거했다.

A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교사 B(45)씨를 위협하다가 B씨 설득으로 흉기를 바닥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시 복도에는 A, B씨만 있었고 학생들은 교실에 있어 별다른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범행 8분여 만에 붙잡혔다.

A씨는 "장애가 있는 자녀가 따돌림당하는 것에 항의하려고 학교를 찾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러나 학교 측은 A씨 자녀에 대한 따돌림 등의 문제는 없었다고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오래전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을 먹었다는 점을 참고해 정확한 정신병력 등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ima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