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지배구조원 공시 내용 분석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주요 기업 중 상당수가 사외이사의 직무 역량을 높이기 위한 전문적인 교육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동빈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연구원은 14일 발표한 '코스피200 편입기업 사외이사 교육 현황' 보고서에서 코스피200 편입기업의 공시 내용을 분석한 결과 40%인 80곳만이 지난해 사외이사 교육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사외이사 교육은 기업당 평균 2.6회 했고 1회에 그친 기업은 33곳에 달했다.

또 지난해 105곳이 사외이사를 신규로 선임했는데 이 중에는 24.8%인 26곳만이 신임 사외이사를 대상으로 교육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임 사외이사 교육은 기업당 평균 1.38회였고 2회 이상 교육한 기업은 5곳뿐이었다.

교육 내용은 기업의 전년도 실적 및 사업 계획 등 경영 현황에 대한 내용이 25.9%로 가장 많았고 기업이 속한 산업의 트렌드·전망 등에 관한 내용(11.7%), 공장·연구소·해외사업장 등의 현장 시찰(11.2%), 이사회 의안 사전 설명(10.2%) 등의 순이었다.

교육 내용을 표기하지 않거나 불분명하게 기재하는 경우도 있었다.

사외이사 교육을 하지 않은 기업 중 33.3%는 그 사유를 기재하지 않았고 나머지 기업은 '사외이사가 이미 특정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음'(29.3%) 등의 사유를 적었다.

감사위원회 교육이나 이사회 안건 사전설명을 사외이사 교육과 구분하는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도 혼재했다.

박 연구원은 "사외이사가 경영 감독 및 자문 등의 역할을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사외이사로서의 전문성을 제고할 수 있는 체계화된 교육을 기업 차원에서 제공하려는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일관되지 않은 공시 기준 및 불충분한 공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