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스웨덴의 세계적 제약업체인 아스트라제네카가 2020년부터 5년간 한국에 총 6억3천만달러(약 7천467억원)을 투자한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레이프 요한손 회장은 14일(현지시간) 한국무역협회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한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서 이 같은 투자계획을 내놓았다.

요한손 회장은 "의료바이오 산업은 한국과 스웨덴의 공통 핵심 산업으로 양국은 데이터, 사물인터넷(IoT), 클러스터 등의 영역에서 협력할 것"이라며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공동 혁신의 의지를 다지고 산업역량 강화와 생태계 구축에 힘써 헬스케어에 대한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투자는 연구개발(R&D) 증진, 양질의 일자리 창출, R&D 전문가 육성, 국내 환자의 신약 접근성 제고 등에 쓰인다.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은 이번에 '한·스웨덴 보건의료 양해각서'를 개정해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며 "양국의 투자와 협력이 계속되고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이번 투자는 한국 정부의 요청에 글로벌 제약기업이 부응한 것"이라면서 "아스트라제네카의 협업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무역협회도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1999년 스웨덴의 아스트라와 영국의 제네카가 합병해서 만든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해 매출 221억달러를 기록한 세계 11위 제약기업이다. 주로 심혈관, 위장, 호흡기 질환과 통증 치료 분야의 의약품을 취급하고 있으며 한국에는 1980년 아스트라가 유한양행과의 라이선스 계약으로 진출했다.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한·스웨덴 경제협력 비욘드(Beyond) 60, 혁신을 위한 콜라보레이션'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서밋에는 문 대통령,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 스테판 뢰벤 총리 등 양국 정부·기관 인사들과 현대자동차[005380], 엔씨소프트[036570], 볼보자동차, 이케아 관계자 등 230여 명이 참가했다.

e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