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 이희호 여사 진주 합동분향소에 조문객이 부의함 설치

송고시간2019-06-14 1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진주시위원회 "우산꽂이 개조해 만들어…부의금은 없었다"

고 이희호 여사 진주 합동분향소
고 이희호 여사 진주 합동분향소

[민주당원 페이스북.재판매 및 DB금지]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의 경남 진주 합동분향소에 한 조문객이 부의함을 만들어 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위원회는 지난 11일 저녁부터 이 여사 발인날인 14일 오전 6시까지 합동분향소를 설치하고 조문을 받았다.

합동분향소 내 부의함은 지난 12일 오후부터 설치했다.

이 부의함은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던 A씨가 직접 우산꽂이를 개조해 부의함을 만들어 비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합동분향소를 찾았던 한 시민은 "이 여사 합동분향소에 부의함이 놓여 있는 것을 보고 매우 당황스러웠다"고 전했다.

민주당 진주시위원회 한 관계자는 "조문을 왔던 A씨가 부의함을 만들어 분향소 한쪽 구석에 놓고 갔는데 아무 생각 없이 두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합동분향소를 철거할 때 부의함을 확인했는데 조의금 봉투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choi21@yna.co.kr

이희호 여사, DJ 곁에 잠들다…2천여명 마지막 배웅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