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은 민선 7기 군정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잘한다'는 긍정평가가 82.2%로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고흥군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오피니언 라이브에 의뢰해 19세 이상 남녀 600명을 조사한 결과, 493명이 잘한다고 답했다.

'잘못한다'는 부정평가는 13.5%에 그쳤다.

가장 잘한 일로는 '군민 복지서비스 강화'가 24.9%로 가장 높았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등 국비확보'(19.6%), '군민 하나 되기 운동 등 군민통합'(17.9%)이 뒤를 이었다.

미흡한 분야로는 '농업 생산시설 개선과 사업비 지원 등 농수축산 분야'(23.9%)와 '주차장과 문화공간 부족 등 주거환경 분야'(23.1%)가 높게 나타났다.

민선 7기에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분야로 '인구감소 중단을 위한 인구유치'(29.2%)와 '군민소득 증대'(27.2%)라고 답했다.

송귀근 군수는 "1년간 변화를 위해 군민들과 소통하고, 공직자들이 함께 노력한 것에 대해 군민들께서 인정해 주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화면접 조사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3.97%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21%다.

minu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