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추진단 "지역혼란 묵과 못 해"…반대단체 "주민투표" 요구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14일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연내 부지 확정을 앞둔 통합신공항 이전 반대 움직임을 단호히 배격한다"고 밝혔다.

시민추진단의 이런 입장은 최근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이전사업 추진 중단, 주민투표 요구 등에 대한 반발로 본다.

추진단은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확장계획 저지를 위한)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최근 발표와 진행 과정은 대구 통합신공항과 관련이 있으므로 정부는 김해신공항 확정안대로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한 치의 오차라도 생길 경우 대구·경북 주민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연내 이전부지 확정과 건설을 앞둔 시점에 지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행위는 묵과할 수 없다"며 "지역민 화합을 위해 이제까지 관망 자세에서 앞으로는 적극 대처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경북 시·도민에게 통합신공항 이전 실체를 정확히 전달해 모두가 합치하는 통합신공항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시대본)는 지난 12일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에 관한 주민투표 요청서를 대구시의회에 전달했다.

시대본은 "공항 존치 여론이 있는 상황에서 임기가 한정된 시장이 일방적으로 공항 이전을 추진해서는 안 되며 주민투표를 통해 시민 의견을 물어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