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에서 쓰러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클레이 톰프슨이 십자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다.

골든스테이트 구단은 "정밀 진단 결과 톰프슨의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됐다"고 14일(한국시간) 밝혔다.

톰프슨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열린 토론토 랩터스와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도중 무릎을 다쳤다.

3쿼터 역습 상황에서 덩크 슛을 시도하던 그는 대니 그린의 블록 슛에 균형을 잃고 떨어져 코트 위에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하던 톰프슨은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나와 자유투를 던졌지만, 이후 통증이 심해져 다시 코트를 떠났다.

팬들은 그의 4쿼터 복귀를 기대했으나 톰프슨은 목발을 짚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부상 이탈 전까지 경기에서 팀 내 최다인 30점을 올렸던 톰프슨이 빠지자 골든스테이트는 막판 승부처에서 토론토에 밀리며 패배해 시리즈 전적 2승 4패로 우승 트로피를 놓쳤다.

로이터통신은 "부상 정도가 아직 확실치 않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톰프슨이 다음 시즌 전체를 뛰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 이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톰프슨은 심각한 부상으로 FA시장에서의 가치 하락이 불가피해졌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