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순상,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2R 4타 차 단독 선두

송고시간2019-06-14 18: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순상
홍순상

[K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홍순상(38)이 6년 만에 통산 6승 기회를 잡았다.

홍순상은 14일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 서코스(파71·6천987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아내며 7언더파 64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를 기록한 홍순상은 공동 2위 선수들을 4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홍순상은 2007년 X캔버스오픈에서 첫 우승을 거두고 2013년 솔라시도 파인비치오픈에서 통산 5승을 올렸지만, 최근 약 6년간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다.

홍순상은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했다.

10번 홀(파4)과 11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데 이어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공동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후반 1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하면서 단독 선두로 올라선 홍순상은 3번 홀(파4), 7번 홀(파4)에 이어 마지막 9번 홀(파5)에서도 한타씩을 줄여 추격자들과 차이를 벌렸다.

조병민(30), 서요섭(23), 이즈미다 다이지로(일본)가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로 공동 2위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한 위창수(47)는 버디 3개로 3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공동 5위를 달리며 우승 기회를 엿보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6)은 3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7위에 있다.

'낚시꾼 스윙'의 주인공 최호성(46)은 4언더파 67타로 활약하며 순위를 35계단 끌어올려 공동 30위에 자리했다.

사전 행사인 '롱 드라이브 챌린지'에서 장타왕에 오른 팀 버크(미국)는 1라운드 17오버파, 2라운드 14오버파로 총 31오버파 173타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컷 탈락했다.

최호성
최호성

[KPGA 제공]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