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北, 가리지 않고 대화해야"…김정은에 연일 '손짓'

송고시간2019-06-14 19:18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달 말 G20 계기 연쇄 정상외교…核 협상 교착 '반전 적기' 판단한듯

6월 남북회담 가능성도 계속 열어놔…북미협상 변수 등 신중론도

대언론 인사말 하는 한-스웨덴 정상
대언론 인사말 하는 한-스웨덴 정상

(스톡홀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왕궁에서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과 기자단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14 xyz@yna.co.kr

(스톡홀름=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북한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합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틀 전 노르웨이 오슬로포럼 초청 연설 뒤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저와) 김 위원장이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 데 이어 연일 김 위원장의 빠른 대화 복귀를 강조하는 모양새다.

여기에는 하노이 핵 담판 결렬 후 넉 달 가까운 시간이 흐른 가운데, 더 교착상태가 길어지는 것은 좋지 않다는 문 대통령의 우려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슬로포럼 연설 후에도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한중·미중 등 주요국 정상 간 회담이 연이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금이 비핵화 협상 소강 국면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적기라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남북미 간 대화가 '톱다운'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달 말 연쇄 정상회담은 비핵화 대화를 제 궤도에 올려놓는 데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최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는 등 북미 간 교착에 변화의 조짐이 조금씩 감지된다는 점도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6월 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에 '원포인트'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거나, 나아가 남북미 정상이 한자리에서 만나는 등의 '대반전'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전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김 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아주 흥미로운 대목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어 이를 발판으로 정상 간 대화가 다시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예상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이 이날 연설에서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국제사회는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얘기한 것을 두고도 일부에서는 남북미 정상이 만나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제재 해제·체제보장을 주제로 대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 대목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대화가 조기에 재개되는 것은 현실적 여건상 쉽지 않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현재 드러난 정황들로만 판단한다면, 핵 담판 결렬의 결정적 원인이었던 북미 간 비핵화 방법론의 차이가 크게 좁혀지는 모습은 나타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속도조절'을 시사한 점 역시 신경전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의 근거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제재유지 원칙을 확인하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이 북미 대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견과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최대한 늦게 만나겠다고 한 것은 아니다. 문 대통령의 얘기와 다르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