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전날인 오는 27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중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보도하며 두 정상이 중일 관계의 개선을 가속화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하자는 데 뜻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28~29일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차 시 주석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을 계기로 열린다.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은 주석 취임 이후 처음이다.

통신은 중일 정상회담이 G20 개최에 하루 앞서 열리는 것은 충분한 시간을 확보해 회담을 개최하려는 양국의 의도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시 주석의 이번 방일이 국제회의 참석을 목적으로 한 실무방문이어서 공동성명 발표나 공동 기자회견 등은 하지 않는다.

통신에 따르면 회담에서는 첨단기술과 제3국 인프라 개발을 둘러싼 중일간 연대 촉진, 북한에 대한 대응이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아베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을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시 주석은 이번 일본 방문 기간 일본 측과 양국 정부간 자이언트 판다 번식 연구 협력을 위한 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