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14일 낮 12시 41분께 경남 합천군 야로면의 한 축사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돼지 270여 마리가 폐사했으며 축사 3개 동이 소실돼 소방서 추산 1억4천2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마을주민 신고로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1시간 만에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home12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