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사태를 겪는 인천시에 아리수 12만병을 주민 식수용으로 긴급 지원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금까지 350㎖ 11만병, 2ℓ 1만병을 지원했으며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계속 지원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추가 지원 요청이 있을 때 상시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서구와 중구 영종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15일째 이어지고 있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