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G20서 시진핑과 무역담판 개최 여부에 "상관 안 해"

송고시간2019-06-15 00: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워싱턴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무역담판 개최 여부와 관련해 "상관하지 않는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G20기간 미중 무역담판을 위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열리는지와 관련해 "그가 나타나면 좋지만 상관없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어 "결국은 그들은 (합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합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G20 계기가 아니더라도 미중 무역담판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매월 수십억 달러씩을 취하고 있다. 나는 2천500억 달러(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25%(관세)를 부과한다"면서 "그들(중국)은 환율을 조작하고 있고 결국 이는 그들을 아주 심하게 해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기간에 시 주석을 만나 미·중 무역갈등 해소를 위한 담판을 벌이겠다고 여러 차례 언급해왔으나 중국은 미·중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공식 확인하지 않고 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소식이 있다면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고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에서 시 주석과의 회담이 성사되지 않으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해왔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