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관리 "이란, '유조선 피격' 몇시간 전 美드론 향해 미사일"

송고시간2019-06-15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선박이 유조선에 접근하는 모습 美드론이 목격" 주장

(오만해 EPA=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 해상에서 공격을 받은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가 불에 타며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오만해 EPA=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 해상에서 공격을 받은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가 불에 타며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오만 해상에서 지난 13일(현지시간) 유조선 2척이 피격당하기 전에 이란인들이 미국 무인기(드론)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란인들은 유조선 공격이 발생하기 수 시간 전에 미국 MQ-9 드론이 상공을 비행하는 것을 발견하고 지대공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해당 미사일은 드론을 맞추지 못하고 바다로 떨어졌다고 CNN방송이 한 미국 관리를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MQ-9은 이에 앞서 이란 선박이 유조선에 접근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이 관리는 전했다.

하지만 그는 이란 선박이 유조선을 공격하는 것까지 MQ-9이 확인했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이는 미국이 이번 공격 전 이란의 움직임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다는 첫 주장이라고 CNN은 의미 부여했다.

하지만 CNN은 자사 취재진이 MQ-9이 찍은 사진을 본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 관리는 또 유조선 피격 며칠 전에 홍해에서 미국 리퍼 드론 한 대가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반군 후티가 발사한 이란 미사일로 추정되는 공격으로 격추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전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 해상에서 노르웨이 선박과 일본 업체가 임차한 선박 등 유조선 2척이 공격을 받았다.

미 정부는 이 사건과 관련, 공개적으로 이란 책임론을 지목하며 압박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이란은 이번 사건에 자신들이 관련됐다는 미국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이란의 군용 쾌속선들이 오만 해상에서 민간 예인선 2척이 지난 13일 공격당한 유조선을 견인하려는 것을 막고 있다고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