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USTR, 17일부터 '對중국 추가관세' 공청회…의견 청취

송고시간2019-06-15 1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계 인사 등 300여명 참여…7월 2일까지 이의제기 받아

트럼프 관세 예찬 (PG)
트럼프 관세 예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천억 달러(약 355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추가 부과를 공언한 가운데 미 무역대표부(USTR)가 오는 17일(현지시간)부터 25일까지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미 무역대표부는 이 기간 소매업자, 제조업자, 다른 사업체들로부터 추가 관세에 관한 진술을 청취한다. 청문회에는 제조와 무역 등 300명이 넘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대표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미국 내 대형 유통업체와 신발·의류·가구 등 소비재 업체 600여 개사는 고율 관세 부과가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일자리 상실과 수백만 소비자들의 손해를 야기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바 있다.

미 무역대표부는 청문회가 끝난 뒤 일주일간 이의제기를 받는다.

로이터는 이 시간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7월 2일까지는 새로운 관세 부과를 개시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초 중국이 무역협상 과정에서 사업 관행을 바꾸겠다는 약속을 어겼다고 비난하며 대(對) 중국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10%로 부과해오던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관세를 이미 지난달 10일부터 25%로 인상했고, 지금까지 관세 비부과 대상이던 3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서도 관세를 물리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후 양국 간 무역협상이 좀처럼 타결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시진핑 중국 주석과 회담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아직 양국 정부 모두 회담을 확정 짓진 않았다.

미 무역대표부는 3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제시된 관세가 기술 이전, 지적 재산권, 혁신과 관련해 중국의 불공정한 거래 관행에 대한 추가적인 대응이라고 규정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