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는 16일 새벽 1시 전남 장성에서도 응원 함성이 울려 퍼진다.

15일 장성군에 따르면 U-20 월드컵 결승전 거리응원전이 장성역 광장에서 열린다.

장성군 체육회가 주관하는 행사는 1천500여명이 참가해 우리나라 대표팀을 응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응원전에 앞서 밤 10시 30분부터 장성군 음악협회 주관으로 난타 퍼포먼스와 색소폰 연주 등 축하공연이 열린다.

장성군 미술협회는 태극기 등을 그려주는 페이스 페인팅 부스를 운영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이역만리에서 경기를 펼치는 젊은 태극전사들이 힘을 얻도록 군민과 함께 뜨거운 응원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