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미와 함께' BTS 부산 공연장 오전부터 팬들 '북적'

송고시간2019-06-15 12: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미(ARMY)로 북적대는 부산
아미(ARMY)로 북적대는 부산

[김선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방탄소년단(BTS)의 '군대' 아미(ARMY)가 부산으로 속속 모여들고 있다.

아미(ARMY)는 BTS의 팬클럽 이름이다.

방탄소년단 팬 미팅·콘서트가 예정된 15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주변은 오전 일찍부터 팬으로 북적거렸다.

오후 7시부터 열리는 팬 미팅·콘서트에 앞서 오전 9시 50분부터 아시아드 주 경기장 일원에서 BTS 영상 상영 등 많은 부대행사가 열렸다.

상당수 팬은 대기 순서대로 입장하는 공연에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고 예매한 티켓을 받아 일찍부터 공연장 앞에 줄을 서는 모습도 보였다.

BTS 기념사진 찍으려고 줄 선 팬들
BTS 기념사진 찍으려고 줄 선 팬들

[김선호 기자]

BTS 멤버 대형 사진 앞에는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팬들의 줄이 길었다.

국내 팬 외에도 다양한 국적의 팬들도 보여 BTS의 세계적인 명성을 실감케 했다.

이날 공연은 'WITH ARMY'의 알파벳 8개 관람 구역 중앙에 무대를 두고 스탠딩 관람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최 측은 리허설 공연 때부터 주변 인도에 검은 가림막을 치고 공연 보안에 신경 썼다.

정가 9만9천원인 스탠딩 좌석 4만5천석은 예매 몇 분 만에 매진돼 인터넷에서는 100만원을 호가하는 암표도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 마련된 BTS 공연장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 마련된 BTS 공연장

[김선호 기자]

부산시는 티켓을 예매한 팬 외에도 많은 인파가 콘서트 실황을 보려고 몰리다 자칫 안전사고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주변 고층건물 등에 외부인 출입을 막아달라는 요청을 해놓은 상태다.

경찰은 행사장 주변 주요교차로 32개소에 교통경찰 134명을 배치해 교통 정리에 나서고,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공연장 주변에 6개 중대를 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에는 인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프로야구 경기도 열릴 예정이어서 사직동 일대가 매우 붐빌 것으로 예상한다"며 "될 수 있으면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에서는 공연 며칠 전부터 광안대교, 부산항 대교, 영화의 전당 외부 조명이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으로 물드는 등 곳곳에서 BTS를 환영하는 현수막과 광고가 내걸렸다.

BTS 부산 공연은 16일 오후에도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오전부터 모여든 BTS 팬
오전부터 모여든 BTS 팬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