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극전사 멋지고 대견"…주말 밤 서울 거리에 울린 박수소리(종합)

송고시간2019-06-16 04: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암 월드컵·강남·석촌호수 등 곳곳서 U-20 월드컵 결승전 응원

비닐봉지에 쓰레기 담으며 뒤처리…아쉬운 발걸음 이끌고 집으로

[U20월드컵]'대~한민국'
[U20월드컵]'대~한민국'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축구 U-20 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 경기가 열리는 16일 새벽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9.6.16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졌지만 잘 싸웠다는 말밖에…많은 이들의 응원이 선수들에게 전달됐길 바라요."

주말 새벽 서울은 '리틀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붉은 물결과 '대∼한민국!' 함성으로 들썩였다.

16일 오전 1시(한국시각)부터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 시내 곳곳에서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다.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전날 오후 11시부터 단체 응원전이 시작됐다. 붉은 옷을 입은 시민들의 입장 대기 줄은 경기 시작 3시간여 전부터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길게 이어졌다.

경기가 새벽 시간에 진행되고 전날 저녁에 내린 소나기로 날씨도 쌀쌀했지만, 6만6천여 관중석을 반 이상 채운 시민들이 내뿜는 열기로 경기장은 일찌감치 달아올랐다.

시민들은 소매를 걷어 올리고 응원용 풍선을 흔들거나 붉은색 수건을 접었다 펼치며 경기 시작을 기다렸다. 붉은색 빛이 깜빡거리는 머리띠와 나팔 등 각양각색 응원 도구들도 활기를 더했다.

경기장에 대형 태극기가 펼쳐지자 관중석에서는 박수와 환호, 나팔 소리가 터져 나왔다.

상암동에 사는 직장인 박종식(46) 씨는 "온 가족이 함께 응원하러 왔다. 마침 주말이라 밤샘 응원에 부담도 없다"고 말하며 웃었다.

경기 초반 이강인 선수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나오자 관중석은 환호성으로 뒤덮였다. 시민들은 서로 부둥켜안고 어깨동무를 하며 기쁨을 나눴다.

시민들은 또한 한국 선수가 프리킥 기회를 얻어내거나 슈팅을 할 때마다 '대∼한민국' 구호를 목청껏 외치며 기운을 불어넣었다.

상대 팀인 우크라이나에 동점골을 허용했을 때는 안타까운 듯 머리를 감싸고 탄식을 하면서도 "괜찮아"라고 연호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대표팀이 후반전 들어 두 골을 연달아 내주고 승부가 기울자 일부는 자리를 뜨기도 했다. 하지만 많은 시민이 경기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응원을 이어갔다.

수원에서 온 조태빈(27) 씨는 "결과는 아쉽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 줘 멋지고 대견스럽다"고 말했다.

강선우(20) 씨는 "졌지만 잘 싸웠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며 "많은 이들의 응원이 전달돼 선수들도 너무 슬퍼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치구별로 마련된 응원 행사장도 가족·연인·회사 동료 등과 함께 경기를 보러 온 시민들로 북적였다.

서초구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 언덕'에서 열린 단체 응원전에는 경기 시작 3시간 전인 전날 저녁 10시께부터 준비된 방석 1천개가 모두 동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렸다.

앉을 자리를 찾지 못한 상당수 시민은 선 채로 경기를 관람하기도 했다. 전광판이 잘 보이지 않아 답답한 듯 까치발을 드는 이들도 있었다.

아내와 함께 응원 데이트를 나왔다는 박건석(65) 씨는 "젊은이들이 축구를 잘 해서 놀랐다"며 "여러 사람이 함께 응원하는 자리에 오니 옛 월드컵 생각도 나고 추억에 젖어 든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밖에 청량리역 광장과 송파구 석촌호수, 구로구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도 인근 주민들이 모여 응원 열기를 보탰다.

중랑구 면목역 광장, 중구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에서도 자치구에서 준비한 단체 관람 행사가 진행됐다.

경기가 끝나자 시민들은 준비해 온 비닐봉지에 쓰레기를 담는 등 행사장 뒷정리에 동참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출구 앞에는 시민들이 모은 쓰레기 봉지들이 가지런히 쌓였다.

용산구에서 온 이규태(29) 씨는 "경기장에 모인 시민들이 정돈된 모습으로 경기를 관람했다"며 "(이전에 경험한) 길거리 응원 때보다 쓰레기도 적고 깔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발목 부상이나 두통 등으로 봉사단을 찾은 시민이 10여명 있었으나 별다른 안전사고는 없었다.

다만 일부 행사장에서 경기 관람 중 흡연하는 사람들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은 점은 옥에 티로 남았다.

강남역 응원 행사장에서는 하프타임 때 인근이 담배 연기로 뒤덮이기도 했다. 이곳에는 1천명 이상의 시민이 모였으나 흡연 장소에 대한 안내는 따로 이뤄지지 않았다.

[U20월드컵] 강남역 청소하는 시민들
[U20월드컵] 강남역 청소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6일 새벽 서울 강남역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거리응원전이 끝난 뒤 시민들이 거리청소를 하고 있다. 2019.6.16 scape@yna.co.kr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