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윤석열, 검찰개혁 적임자"vs 野 "반문인사 사정 심화 우려"(종합)

송고시간2019-06-17 17: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국민 요구 반영한 인사", 바른미래 "전형적인 코드 인사"

민주당 일각서 "정권 가리지 않고 수사만 전념…부담될수도" 우려

서울 중앙지검 나서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 중앙지검 나서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2019.6.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보배 기자 = 여야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한 것을 두고 극명히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고 평가했지만, 야당은 청와대가 '반문(반 문재인)' 인사들에 대한 사정을 이어가기 위해 윤 지검장을 낙점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각종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 수사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고,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얻었다"며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는 발언을 하기도 한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윤 후보자의 지명을 환영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지검장은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 임을 몸소 보여주었다"며 "그러던 그가 이제 검찰총장의 옷으로 갈아입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며 "청와대는 하명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과연 자질, 능력, 도덕성 부분에 있어서 검찰총장직을 수행할만한 자격이 되는지 청문회 준비를 철저하게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치적 인사로 보이지 실무적 인사로 보이지 않는다"며 "현재 가장 중요한 사안인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보기 어렵다. (개혁은) 물 건너간 거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코드 인사 중 가장 전형적인 코드 인사다. 독선적 적폐청산을 지속하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가장 잘 받들 인물"이라며 "정치 보복성 행태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도이자 의지의 투영"이라고 비판했다.

나머지 당들은 윤 후보자에 대해 검찰개혁 완수를 주문하면서 철저한 검증을 다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개혁적이라는 측면에서 일단 적임이라고 평가한다"면서 "윤 후보자가 지휘하는 검찰이 검찰개혁은 물론 지속적인 사회개혁의 추진체가 되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차기 검찰총장의 제1 목표는 검찰의 완전한 개혁이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향후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당 내 일각에서는 윤 후보자가 그동안 여야를 가리지 않고 수사에만 전념해온 이력 때문에 '양날의 칼'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자가 정권을 가리지 않고 수사만 보고 가는 사람이라서 오히려 검찰총장이 되면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얘기가 오래 전부터 나왔다"고 밝혔다.

다른 의원도 "윤 후보자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조직에 충성한다'고 말한 것처럼 정권에 유리하게만 할 사람은 아니지 않느냐"며 "일부 의원들 입장에서는 민주당도 걸리면 다 치지 않겠느냐고 우려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