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워싱턴대 '최고 사서'에 이효경 씨

송고시간2019-06-18 09: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워싱턴대 '최고 사서'에 선정된 이효경 씨
워싱턴대 '최고 사서'에 선정된 이효경 씨

[시애틀N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워싱턴대(UW)가 동아시아도서관 공공서비스 수석책임자이자 한국학 도서관 사서인 이효경(47) 씨를 올해 '최고 사서'(Librarian)로 선정했다고 동포 매체인 '시애틀N'이 18일 전했다.

애나마리 카우세 총장은 현지시간으로 13일 대학 내 미니 홀에서 열린 '2019 UW 최고상' 시상식에서 이 씨에게 상을 전달하며 "우리 대학이 세계적 한국학 연구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 사서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한국, 일본, 중국과 관련된 도서가 효율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업무를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UW는 외국 대학 도서관으로는 하버드대 다음으로 한국 책을 많이 소장하고 있다.

UW는 이 씨의 사진과 활동상을 앞으로 1년간 대학 내 거버딩 홀 로비에 부착한다.

이 사서는 "한인 커뮤니티가 많은 도움을 줘 영광을 안았다"며 "한국학도서관 사서로 일할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씨는 문헌정보학을 전공한 뒤 1993년 유학을 갔고, 뉴저지주립대 럿거스 캠퍼스에서 도서관·정보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7년부터 5년간 컬럼비아대 한국학 사서로 근무했다.

그는 미국 대학 사서 생활 체험을 다룬 에세이집 '책들의 행진: 책거리 병풍을 뚫고 걸어 나온', 소설 '아를, 16일간의 기억' 등을 출간하기도 했다.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