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플라티니 전 유럽축구연맹 회장 프랑스서 체포

송고시간2019-06-19 0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22 카타르 월드컵 개최지 선정 관련 부패 의혹

미셸 플라티니 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셸 플라티니 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미셸 플라티니(63) 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선정과 관련한 부패 혐의로 프랑스에서 체포됐다.

탐사보도매체 메디아파르 등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플라티니 전 회장이 18일(현지시간) 프랑스 경찰에 체포됐다.

플라티니는 지난 2010년에 2022년 월드컵 개최지로 카타르가 선정되는 과정에서 불법적으로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카타르는 지난 2010년 월드컵 유치에 성공했으나 그동안 유치 과정을 둘러싸고 많은 의혹이 제기돼 왔다.

그는 2016년 유럽 챔피언십이 프랑스에서 개최된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플라티니는 현재 파리 근교 낭테르의 프랑스 경찰 부패범죄수사대에 구금돼 조사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영장 없이 48시간 그를 구금할 수 있다.

에이전시 측은 성명을 내고 플라티니의 결백을 주장했다.

플라티니의 부패혐의에 대해 에이전시는 "그를 비난할 소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전적으로 믿는다"면서 "그는 성실하게 모든 질문에 답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플라티니가 부회장으로 있었던 국제축구연맹(FIFA)은 플라티니의 체포와 관련해 프랑스 당국의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스타 플레이어 출신인 플라티니는 2007∼2015년 UEFA 회장을 지냈다.

그는 스위스에서도 제프 블라터 전 FIFA 회장과 함께 부패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오른 뒤 FIFA에서 중징계를 받았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