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어떤 제지 없이 유유히"…정박한 북한 목선 CCTV에 고스란히(종합)

송고시간2019-06-19 21: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원 2명 내려 줄 당겨 정박, 해경에 예인되는 모습까지 담겨

우리 주민의 112신고로 확인…병력 실은 군 트럭 뒤늦은 출동

삼척항 부두에 접근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
삼척항 부두에 접근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

[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삼척=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소형 목선이 삼척항 내항까지 진입해 선원들이 배를 정박시키고, 해경에 의해 예인되는 과정이 담긴 폐쇄회로(CC)TV가 19일 확인됐다.

삼척항 인근 CCTV에 찍힌 이 선박의 정박 과정을 보면 선박이 삼척항 내에 진입한 건 오전 6시 10분께다.

선박은 아무런 제지 없이 부두로 접근했다.

관계 당국은 당초 북한 선박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했다고 했으나 뒤에 물결이 치며 움직이는 모습이어서 무동력이 아님은 확실해 보였다.

6시 20분께 선박을 부두에 댄 뒤 선원 2명은 육지에 내린 뒤 줄을 당겨 배를 정박시켰다.

배 정박시키는 북한 선원(붉은색 표시)
배 정박시키는 북한 선원(붉은색 표시)

[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차림새가 특이한 북한 주민을 발견한 우리 측 주민은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변했다.

이때 방파제로 올라온 주민 1명은 서 있고, 다른 1명은 앉아 있었다.

특히 방파제에 있던 북한 주민 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구했다.

그의 이모는 탈북해 서울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휴대전화를 빌려 달라고 한 주민은 손에 이모의 전화번호가 적힌 쪽지를 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고자는 15일 오전 6시 50분께 112에 신고를 했다.

주민 신고는 곧바로 강원경찰청 112상황실로 접수됐고 삼척경찰서 정라파출소와 동해해경서 삼척파출소에 통보됐다.

이어 해경은 신고된 지 40여분 뒤인 오전 7시 38분께 삼척항 인근에서 경비 활동 중이던 50t급 함정을 이용, 삼척항보다는 보안 유지가 용이한 동해항으로 북한 어선을 예인했다.

CCTV에는 북한 어선이 해경 경비함에 이끌려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며 예인되는 모습도 찍혔다.

이후 삼척항 CCTV에는 무장 병력을 실은 군 트럭이 출동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하지만 이때는 해경이 출동한 지 거의 1시간이 지난 뒤였고, 해경 경비함이 이미 북한 어선을 예인해 삼척항을 빠져나간 뒤였다.

[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

유튜브로 보기

아무런 제지 없이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정박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군 당국은 이번 사건에 너무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과 함께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이와 같은 사례의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로 ▲ 해안 감시전력 보강 ▲ 견고한 해안 감시시스템 구축 등 크게 두 방향에서 보완책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예인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
예인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

[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