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라마 제작현장에도 표준근로계약서 시대 온다

송고시간2019-06-20 10: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상파·언론노조·제작사협회·방송스태프노조 '제작환경 가이드라인' 합의

[언론노조 제공]

[언론노조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지상파 3사와 제작사, 방송 스태프가 드라마 제작환경에서 장시간 노동을 개선하고 표준근로계약서를 적용하기로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20일 KBS, MBC, SBS 지상파 3개 방송사와 언론노조,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희망연대 방송스태프지부로 구성된 4자간 공동협의체가 지난 18일 '드라마 제작환경 가이드라인 기본합의'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이번 합의를 통해 드라마 제작현장의 장시간 노동 관행을 개선하기로 했다. 노동시간을 근로기준법상 기준에 부합하도록 단축해나가고, 주 52시간제 시행에도 대비한다.

도급 계약, 턴키 계약 등 법망을 피해 스태프를 쥐어짜던 '편법' 대신 계약 내용이 명시된 표준근로계약서가 적용된다. 협의체는 오는 9월까지 드라마스태프 표준인건비 기준과 표준근로계약서 내용을 마련한 후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현장 스태프들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현장별로 종사자협의체를 운영한다. 방송사와 제작사 책임자, 스태프 대표자는 종사자협의체를 통해 노동시간과 휴게시간, 산업 안전 조치, 기타 근로조건에 대해 협의할 수 있다.

이번 합의가 도출되기까지는 6개월이 걸렸다. 지상파 방송사 산별협약에 따라 언론노조와 지상파 3사가 협의체를 구성했고, 여기에 드라마제작사협회와 방송스태프지부까지 참여해 4자 협의체로 전환됐다.

협의체는 합의 이행을 위한 후속 논의에 착수할 계획이다.

언론노조는 "공동협의체에 참여하는 4개 주체가 지속적인 대화로 소중한 합의를 만들어냈다"며 "드라마 제작환경 가이드라인 기본합의서는 앞으로 드라마 제작현장의 변화를 끌어낼 소중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