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이카, 글로벌 청년 인재의 창업 돕는 '코이카 이노 포트' 조성

송고시간2019-06-20 10: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년혁신지원센터내 들어서는 '코이카 이노 포트'
청년혁신지원센터내 들어서는 '코이카 이노 포트'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KTV터에 들어설 청년혁신지원센터가 입주할 건물의 조감도. [캠코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는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할 청년 인재의 창업 지원을 위해 20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및 공유오피스기업 스파크플러스와 '청년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스파크플러스 선릉점에서 MUU 체결 후 ▲청년들의 안정적인 창업공간 확보 지원 ▲경쟁력 있는 청년창업자 발굴·육성 ▲청년창업 활성화 지원 및 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 협력방안 모색에 나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청년혁신지원센터' 내에 창업공간인 '코이카 이노 포트(KOICA Inno Port)를 하반기 중에 개소한다. '청년혁신지원센터'는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한국정책방송원(KTV) 터에 지은 '나라키움 역삼 A빌딩'에 입주를 앞두고 있다.

스파크플러스가 설계와 시공을 맡아 780㎡ 규모로 마련하며 글로벌 인재, 예비·초기 창업가가 이용 및 입주 대상자다. 코이카는 이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로 개발도상국 발전에 기여할 혁신기술 개발을 도울 예정이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사회적 가치 실천을 추구하는 글로벌 인재들이 코이카 이노 포트에서 국내외 사회혁신과 혁신성장을 이끌 주요 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 지원 프로그램 마련 및 운영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코이카는 지난해 12월 신한은행과 청년 취·창업을 지원하는 업무협약도 맺은 바 있다.

wak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